‘해외여행 시 여행구급세트 무료로 받아가세요’
‘해외여행 시 여행구급세트 무료로 받아가세요’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9.1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추석 연휴 맞아 여행자 대상 감염병 예방 캠페인 실시
10일~11일 오후 4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보건당국이 해외여행객 증가가 예상되는 추석 연휴를 맞아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인천공항에서 ‘해외감염병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에서 해외여행객들은 감염병 퀴즈 맞추기를 통해 해외감염병 예방 수칙을 확인하고 여행용 구급세트 등을 받을 수 있다.

매년 추석 연휴 기간 100만 명 이상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해 해외여행을 위해 출국하고 있어, 해외여행지의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고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은 해외여행 준비에 필요한 과정이다.

최근 동남아 및 중남미에서 뎅기열 발생이 전년 동기간 대비해 약 2~10배까지 증가하고 있다. 8월 기준 △필리핀 14만6062명(전년 동기간 대비 2배) △라오스 1만5657명(전년 동기간 대비 20배) △캄보디아 3만9000명(전년 동기간 대비 10배) △싱가포르 9600명(전년 동기간 대비 5배) △베트남 11만5186명(전년 동기간 대비 4배) △태국 4만3200명(전년 동기간 대비 2배)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라비아반도 내 중동지역에서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환자가 지속발생하고 있고, 세계보건기구에서는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내의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을 국제적 공중보건위기상황으로 선포(7월18일)해 해외여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해외여행 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및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유의하는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건강한 해외여행을 위해 필요한 국가별 감염병 발생 상황과 감염병 정보, 여행 전·중·후 감염병 예방수칙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해외감염병NOW' 누리집(http://www.해외감염병now.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체류하거나 경유한 사람은 ‘검역법’에 따라 입국 시 의무적으로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건강상태 질문서를 통해 감염병 증상이 의심되는 여행객은 입국단계에서 문진 및 검역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검역감염병 의심환자가 발생 했을 경우, 동승 항공기내 접촉자들은 보건안전을 위해 제공하는 정보를 귀가 후에도 제공받을 수 있다.

박기준 질본 검역지원과장은 “해외여행 후 귀국하시는 국민들이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에 연락처와 주소 그리고 증상여부를 꼼꼼히 기재하는 등 검역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