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우쿠우' 99데이 갔다가 공분 폭발한 네티즌 사연
'쿠우쿠우' 99데이 갔다가 공분 폭발한 네티즌 사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10 09:41
  • 수정 2019-09-1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우쿠우 99데이 일부 매장서 준비 미흡
쿠우쿠우. 쿠우쿠우 99데이 당시 일부 매장에서 미흡하게 행사 준비를 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 네이트판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쿠우쿠우 99데이 당시 일부 매장에서 미흡하게 행사 준비를 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9일 네이트판에는 "쿠우쿠우 진짜 너무하네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게재됐다. 해당 사연글 게시자는 "오늘 엄마랑 같이 99데이라면서 신나게 동네 쿠우쿠우를 찾아갔다"며 "웨이팅 시간은 한 40분정도 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쁜 마음에 들어갔는데… 몇 개의 남은 초밥들을 그릇에 담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해당 쿠우쿠우 매장은 초밥과 회 등 메인 메뉴가 벌써 끝난 상태였고 매장 측에서는 "일손이 부족하다"며 메인 메뉴 리필을 미루었다.

그는 "먹을게 너무 없어서 디저트만 먹었다. 디저트도 엉터리 그 자체였다"며 "쿠우쿠우가 디저트 무한리필점인줄 알았다"고 공분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장님이 계산할 때 일손의 문제가 아니라 재료가 부족한거라고 말했다. 그럼 애초에 손님을 받지 말았어야 했다. 이건 너무 욕심 아니냐?"고 공분했다. 또 "사장님께 초밥 10점도 못먹었디고 하니까 '오늘 그냥 서비스만 했다고 생각하세요. 하하하'라고 말하더라"며 "저렇게 말씀하시니 이건 아니다 싶더라"고 공분했다.

네티즌들은 "99데이에 손님 몰릴 거 알고 있었을텐데 준비도 안해놓고 돈은 또 벌고 싶으니까 재료도 없으면서 손님만 계속 받고?", "이벤트니 뭐니 해도 팔았으면 제대로 된 서비스를 제공해야지. 저렇게 할거면 하질 말던가", "뭐 먹으라는겨?"라는 등 공분했다.

한편 쿠우쿠우 99데이는 지난 9월 9일 월요일 단 하루동안 전국 쿠우쿠우 가맹점에서 성인 및 초등학생 1인 9,900원으로 입장했던 행사로 이용 가능 시간은 이날 오전 11시 ~ 오후 1시까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