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추석 차례상’ 어떻게? 한눈에 보는 차례상 차리는법
[카드뉴스] ‘추석 차례상’ 어떻게? 한눈에 보는 차례상 차리는법
  • 한승희 기자
  • 승인 2019.09.13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한승희 기자] 추석에는 조상께 수확에 감사하는 마음을 뜻을 담아 설과 달리 흰 떡국 대신 햅쌀로 밥을 짓고 햇곡식으로 송편을 만들어 차례를 지낸다. 차례는 추석에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지만 차리는 방법이나 지내는 방법이 간단하지 않아 매번 헷갈리고 당황하기 십상이다.

올 추석, 조상께 예를 올리기 위한 차례상을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했다.

◇ 1열에는 시접(젓가락), 술잔, 송편을 올린 뒤 밥은 왼쪽, 국은 오른쪽인 ‘좌반우갱’에 따라 놓는다.

◇ 2열은 전과 적을 놓는 자리로 ‘어동육서’에 따라 서쪽에서부터 육적(고기적), 소적(두부, 채소류적), 어적(어류적), 편, 생선 등을 차례로 올린다. 생선을 놓을 때는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놓는 ‘동두서미’에 따라 배열한다.

◇ 3열은 탕을 놓는 곳으로 육탕, 소탕, 어탕 순으로 놓는다. 촛대는 신위와 함께 첫번째 줄에 놓는 것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세번째 줄 양 끝에 놓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 4열은 ‘좌포우혜’ 원칙에 따라 왼쪽에는 포, 오른쪽에는 식혜를 올리고 그 사이에는 나물, 김치등을 놓는다. 어포를 쓸때는 배를 아래로 등을 위로 놓는다.

◇ 5열은 ‘조율이시’에 따라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으로 과일을 올려준다. 이때 붉은 과일은 동쪽, 흰색과일은 서쪽으로 놓는 홍동백서를 따라준다.

주의할 점은 과일 중 복숭아는 차례상에 올리지 않으며 붉은 살 생선과 ‘치’자가 들어가는 꽁치, 갈치, 삼치 등은 사용하지 않는다. 또 고춧가루같이 붉은색은 귀신을 쫓는 힘이 있다고 여겨 차례상을 올릴 때는 고춧가루나 마늘 양념을 하지 않고 간장 대신 소금으로 간을 맞추며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의 떡을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