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33세 베테랑 이용, 한국-투르크메니스탄 숨은 MVP
‘명불허전’ 33세 베테랑 이용, 한국-투르크메니스탄 숨은 MVP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9.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돌적인 오버래핑과 날카로운 크로스
대표팀 최고참 이용이 보여준 베테랑 품격
이용(가운데)이 한국-투르크메니스탄 경기의 숨은 MVP였다. 사진은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전 당시 이용이 슈팅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이용(가운데)이 한국-투르크메니스탄 경기의 숨은 MVP였다. 사진은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전 당시 이용이 슈팅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나이는 중요하지 않았다. 대표팀 최고참으로서 베테랑 품격을 보여줬다. 측면 수비수 이용(33ㆍ전북 현대)은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간 맞대결에서 가장 빛났다.

이용은 10일(이하 한국 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쾨펫다그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5일 조지아와 평가전에 결장한 그는 승리가 필요한 월드컵 예선에서 파울루 벤투(50) 대표팀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전반전부터 특유의 저돌적인 오버래핑과 날카로운 크로스로 한국의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12분 나상호의 선제골도 그의 발끝에서 시작했다. 투르크메니스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강한 크로스를 올려 나상호 앞에 떨어지는 세컨볼을 만들었다. 나상호가 침착하게 골문으로 차 넣어 한국의 선취 득점을 완성했다. 이용과 나상호의 합작이다.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10일 투르크메니스탄 원정 경기에서 전반 12분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나상호(17)와 손흥민(7). /대한축구협회

후반전에도 이용의 활약은 빛났다.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도 전반전과 같은 빠른 오버래핑과 정확한 크로스로 동료 선수에게 공격 기회를 열어줬다. 후반 43분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측면으로 공을 빼낸 뒤 돌아가서 다시 잡는 개인기까지 선보였다. 이때 올린 크로스가 조금 더 안쪽으로 휘었다면, 후반 교체 투입된 김신욱의 헤더골로 이어질 수 있었다.

이용은 만 33세로 현 대표팀 최고참이다.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도움 9개를 올리며 전북 현대 주전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맹활약했다. 그 기량을 인정받아 6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국가대표로 합류했다. 올 시즌엔 3개 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의 리그 1위에 힘을 보태고 있다.

많은 나이에도 지치지 않는 체력과 꾸준한 활약으로 자신이 왜 벤투 감독에게 중용 받는 선수인지를 증명해냈다. 이날만큼은 명불허전(名不虛傳) 수식어가 아깝지 않았다. 투르크메니스탄전 2-0 승리에 숨은 MVP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