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새로운 공격옵션 가능성 확인한 투르크메니스탄전
한국의 새로운 공격옵션 가능성 확인한 투르크메니스탄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9.11 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서 2-0 완승
측면 공격 활발… 세트 피스 득점은 긍정적
후반 김신욱 조커 투입으로 새로운 옵션 선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0일(이하 한국 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쾨펫다그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사진은 선제골 주인공 나상호(17)가 손흥민(7)과 함께 기뻐하는 모습. /대한축구협회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0일(이하 한국 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여정도 기분 좋게 시작했다. 비록 상대가 피파랭킹 132위 약체였지만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의 새로운 공격 옵션을 확인한 경기로 남았다.

한국은 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조지아와 평가전(2-2 무)에 이어 다시 한번 손흥민-황의조 조합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벤투 감독의 전술적 움직임에 따라 황의조가 최전방에 홀로 서거나, 손흥민이 합세하는 투톱 형태가 펼쳐졌다. 역공 상황에선 오른쪽 측면에 배치된 나상호가 중앙으로 침투해 공격 숫자를 단숨에 늘려나가기도 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의 활발한 오버래핑 덕분에 나상호의 움직임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뒤따랐다. 전반 12에 터진 선제골도 두 사람의 합작으로 나왔다.

후반전에도 벤투 감독의 스타일이 유지됐다. 양 측면을 활용한 침투로 상대 수비 뒤 공간을 파고들었다. 백미는 정우영의 추가골 장면. 후반 37분 손흥민이 얻어낸 프리킥을 정우영이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상대 골키퍼를 꼼짝 못 하게 했다. 벤투호에서 오랜만에 등장한 프리킥 득점이다.

이에 앞서 벤투 감독은 후반 36분 황의조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하며 공격 전술 다변화를 꾀했다. 180㎝대 중반 장신 수비수가 버티는 투르크메니스탄 골문을 196㎝ 김신욱의 높이로 파괴하겠다는 심산. 조지아전에서 볼 수 없던 김신욱 활용법이 마침내 드러났다.

김신욱은 후반 추가시간 4분까지 포함해 총 8분을 뛰는 것으로 자신의 벤투호 데뷔전을 마쳤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으나, 아시아권 수비수들을 상대로 신체적인 강점을 보이며 향후 벤투호 새로운 공격 옵션이 될 여지를 남겼다.

황의조 원톱은 물론 손흥민 전방 배치와 측면 수비수들의 오버래핑 그리고 정우영의 세트 피스 득점과 김신욱의 조커 활용까지. 단조로움에서 벗어난 다양한 공격 전술 가능성이 이날 경기 가장 큰 수확으로 기억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