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최신형 ‘아이폰 11’ 공개... 국내 ‘10월 말’ 출시 유력
애플, 최신형 ‘아이폰 11’ 공개... 국내 ‘10월 말’ 출시 유력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9.11 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3종 출시, 색상 다양해지고 가격 내렸다
애플, 최신형 ‘아이폰 11’ 공개... 국내 ‘10월 말’ 출시 유력, 애플이 아이폰 신작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애플, 최신형 ‘아이폰 11’ 공개... 국내 ‘10월 말’ 출시 유력, 애플이 아이폰 신작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애플이 아이폰 신작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2시 애플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었다.

트리플 카메라로 디자인이 유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 ‘아이폰11’이다.

삼성전자가 최근 갤럭시 노트10과 폴드를 연이어 출시한 가운데, 애플이 삼성의 아성을 넘어 시장을 선도할 제품을 선보일지 관심거리다.

이날 행사에서는 아이폰Xr의 후속작인 아이폰11과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의 뒤를 잇는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 모델을 각각 공개했다.

기본 모델인 아이폰11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에 후면에는 12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또 아이폰11 프로와 프로맥스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 슈퍼 레티나 XDR디스플레이에 후면에는 카메라가 3개인 '트리플 카메라'를 달았다. 중국 업체가 시작하고 삼성전자도 갤럭시S10부터 채용한 트리플 카메라를 애플도 따라가는 셈이다.

아이폰11은 퍼플과 화이트, 옐로우, 그린, 레드, 블랙 등 6가지 새로운 색상으로 출시됐다. 또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미드나잇 그린을 포함해 스페이스 그레이와 실버, 뉴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아이폰11의 가격은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약 6만원) 싼 699달러(83만원)로,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999달러, 1099달러로 책정됐다.

13일(현지시간)부터 사전예약을 받으며 미국을 비롯해 30여개 1차 출시국에 20일 공식 판매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