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속 혼조 마감
뉴욕 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속 혼조 마감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1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 증시가 10일(현지시간)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증시가 10일(현지시간)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미국 뉴욕 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 속에 10일(현지시간)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주식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3.92포인트(0.28%) 상승한 2만6909.4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0.96포인트(0.03%) 오른 2979.39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 대비 3.28포인트(0.04%) 하락한 8084.16를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과 12일의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결정, 다음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관련 소식 등을 주목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에서 긍정적인 진전을 보이고 있다"면서 낙관적인 전망을 냈다. 또 그는 "이행조치 분야에서 최소한 개념적인 합의는 이뤄져 있다고 생각한다. 중국이 협상을 이어가기를 원한다는 것은 선의의 신호이며, 우리는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아울러 미 상무부 압류 통신장비 반환 조치에 따라 지난 9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미국 정부를 상대로 한 소송을 철회했다. 화웨이의 소송 취하가 양국 간 긴장 완화에 도움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