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이어 박인숙 의원 삭발 “조국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
이언주 이어 박인숙 의원 삭발 “조국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9.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이언주 이어 박인숙 두 번째 삭발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 반대’ 삭발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 반대’ 삭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 연합뉴스
박인숙 의원, ‘조국 임명 반대’ 삭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전날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같은 장소에서 조 장관 임명을 비판하며 삭발한 데 이은 두 번째 '조국 임명 반대' 삭발이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하려고 한다"며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 그리고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삭발식을 찾아 박 의원을 격려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 등의 삭발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제도권 내 저항을 넘어선 저항이 필요하다는 수순으로 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어제 법무부에서 나타난 일은 도저히 상상하지 못할 일로, 이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