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윤계상, 때 아닌 결별설..“과거 추억하며 쓴 글일뿐”
이하늬-윤계상, 때 아닌 결별설..“과거 추억하며 쓴 글일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9.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이하늬와 윤계상이 결별설에 휘말린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하늬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반려견과 찍은 과거 사진을 올리며 “모든 건 변하니까”라는 글을 남겼다.

이하늬는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이라며 의미심장한 글로 시선을 끌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 내용이 윤계상과의 관계 변화가 아니냐고 추측했고 자연스럽게 결별설이 흘러나온 것.

이하늬와 윤계상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하늬가 SNS에 올린 글은 반려견 감사와 관련된 내용이었다. 과거를 추억하며 쓴 글일 뿐이다. 두 사람의 결별설은 사실이 아니다. 잘 만나고 있다”고 결별설을 일축했다.

이하늬와 윤계상은 지난 2013년에 열애를 인정, 연예인 공식 커플이 됐다.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