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에 상승 마감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에 상승 마감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9.12 14:12
  • 수정 2019-09-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존스, 0.85% 상승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연합뉴스 제공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연합뉴스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진전될 기미를 보이자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27.61포인트(0.85%) 상승한 2만 7137.04에 거래를 마쳤다.

S&P(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54포인트(0.72%) 상승한 3000.93에 종료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169.68으로 85.52포인트(1.06%) 상승했다.

6거래일 연속 오른 다우지수는 지난 7월 말 이후 처음으로 2만 7000선을 회복했다.

이는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가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개 미국산 제품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의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하는 등 미·중 무역협상에 긍정적인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관세 면제 조치는 오는 17일부터 시행된다.

또 중국 정부는 앞서 기업과 협회 등에 관세 면제 대상 제품에 대한 신청을 받는 등 향후 관세 면제 품목을 추가로 발표할 계획이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조치를 선의의 표시로 해석하며 무역전쟁에 따른 미국 측 영향을 줄여주고 다음 달 협상에 새로운 낙관론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