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차례상, 홍동백서·조율이시·어동육서 무슨 뜻?(영상)
추석차례상, 홍동백서·조율이시·어동육서 무슨 뜻?(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13 05:54
  • 수정 2019-09-13 14:01
  • 댓글 0

홍동백서, 붉은 과일은 동쪽, 흰빛의 것은 서쪽
조율이시, 대추·밤·배·감
어동육서, 어찬은 동쪽·육찬은 서쪽
추석차례상. 13일 추석차례상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확산되고 있다.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13일 추석차례상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확산되고 있다.

우선 홍동백서는 붉은 과일은 동쪽, 흰빛의 것은 서쪽에 놓는 것을 뜻한다. 조율이시는  대추, 밤, 배, 감을 뜻하며 어동육서는 어찬은 동쪽에 육찬은 서쪽에 놓은 것을 일컫는다.

전통적인 차례상 차림은 기본 5열이다. 1열에는 왼쪽부터 밥과 국 순으로, 국 사이에 술잔을 놓는다. 추석에는 오른쪽 끝에 송편을 올리기도 하며, 밥과 국대신 설에는 떡국을 올리기도 한다.

2열에는 왼쪽부터 서쪽서부터 시작, 초간장과 육전(고기 부침), 소적(두부), 육 어 닭(봉), 생선 부침을 놓고 지낸다. 잘 모르겠으면 아동육서(어류는 동쪽, 생선은 서쪽)을 생각하면 된다.

3열에는 탕을 놓는 줄이다. 고기탕, 두부탕, 생선탕 순으로 올려야하며, 2열처럼 육류는 왼쪽, 어류는 오른쪽이다.

4열은 포와 나물을 놓는다. 왼쪽에 포, 오른쪽에 식혜를 놓는데 그 중간에 나물(콩나물, 숙주나물, 무나물 순)을 올린다. 삼색 나물이라고 해서 고사리, 도라지, 시금치나물을 쓰기도 한다.

5열을 차리는 순서는 조율이시 순으로 차리면 된다. 또한 홍동백서도 여기에 사용된다. 이에 따라 대추, 밤, 배, 감 또는 대추, 밤, 감, 배 순으로 놓으면 된다. 이후 사과 귤 등을 오른쪽에 둔다.

한편, 차례상에는 붉은살 생선과 '치'자가 들어가는 생선은 사용하지 않고 마늘, 고춧가루 같은 짙은 양념도 쓰지 않아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