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금 투자 수익률 20%대...안전자산에 돈 몰려
올해 금 투자 수익률 20%대...안전자산에 돈 몰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13 14:00
  • 수정 2019-09-14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침체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로 안전자산의 인기가 높아져서다.

작년 말 금을 사뒀다면 이미 20%를 넘는 수익률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13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국내 금 도매가격은 작년 말 1돈(3.75g)당 18만8500원에서 지난 10일 기준 23만500원까지 22.28%가 올랐다.

반면 작년 말 연 2.05%의 금리가 적용된 은행 정기예금에 가입했다면 지난 10일 기준 수익률은 일할 계산으로 1.42%에 불과하다.

아울러 같은 기간 국내 주식에 투자했다면 수익률은 마이너스일 가능성이 크다. 이 기간 코스피는 0.44% 하락했다.

국내주식펀드(순자산 10억원 이상 국내주식 펀드 기준)의 평균 수익률도 -2.53%로 파악됐다.

여기에 금 투자 방식도 점점 다양해짐에 따라 투자가 늘고 있다.

과거 금 투자는 부유층이 금은방, 민간 금 거래소에서 실물 골드바 등을 사놓는 방식이 대표적이었다. 또 거래나 보관이 어렵다는 문제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은행의 ‘골드뱅킹(금 통장)’을 이용하는 투자자가 늘었다. 은행 계좌에 돈을 입금하면 시세에 따라 0.01g 단위로 금을 예치해 거래가 편리하고 소액 투자도 가능해서다.

다만 매매차익에 대한 15.4%의 배당소득세와 거래 수수료(계좌거래 시 1%, 실물거래 시 5%) 등 부대비용은 은행 이용을 부담스럽게 하는 요인이다.

이로 인해 배당소득세와 양도소득세 등을 면제하는 한국거래소(KRX)의 금 시장이 새로운 투자 채널로 떠오르고 있다. 증권사에서 전용 계좌를 개설하면 일반 주식처럼 손쉽게 거래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실물을 인출하면 은행 골드뱅킹처럼 역시 10%의 부가가치세를 내야하고 골드바 1개당 2만원 내외의 인출 비용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