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곡의 벽' 된 만리장성…한국 女 배구 중국에 0-3 완패
'통곡의 벽' 된 만리장성…한국 女 배구 중국에 0-3 완패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9.1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1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 첫 경기에서 중국에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1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배구 월드컵 대회 첫 경기에서 중국에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아시아 최강이자 세계 랭킹 2위 중국에 완패했다.

한국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 월드컵 중국과 첫 경기에서 높이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통한의 패배를 신고했다.

대표팀은 레프트 김연경, 이재영 라이트 김희진, 센터 김수지, 양효진 세터 이다영을 선발로 중국과 맞섰다. 특히 대표팀은 부상 후 회복 중인 이다영까지 투입하며 중국 전 승리를 위해 100% 전력을 풀가동했다. 

하지만 중국의 높이를 넘는 건 쉽지 않았다. 한국은 높이에서 밀리며 중요한 순간 번번이 상대 블로킹에 막혔다. 

수비도 불안했다. 1세트 16-16으로 백중세를 이룬 상황에서 한국은 계속해서 범실을 범했고, 결국 세트를 내줬다. 

높이의 열세와 수비 불안의 여파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2세트는 초반부터 밀리며 15-25 큰 점수 차로 중국에 헌납했다.

3세트 심기일전한 한국은 분전하며 접전을 펼쳤다. 11-13으로 뒤진 상황에서 '에이스' 김연경은 높은 타점으로 터치 아웃을 유도하며 추격에 시동을 거는 듯 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13-15 상황에서 만리장성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201cm 중국의 장신 센터 위앤신웨에게만 블로킹 2개를 내주는 등 연속 9실점하며 승기를 중국에 내줬다. 결국 3세트마저 내준 한국은 중국에 세트 스코어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이날 중국의 높이에 좌절했다. 블로킹으로만 12점을 내줬다. 위앤신웨은 블로킹으로만 4점을 기록하는 등 11점을 올렸다. 

중국의 에이스도 봉쇄하지 못했다. 주팅은 양 팀 합계 최다인 22점을 쓸어 담았다.

한국은 오는 15일 같은 장소에서 도미니카 공화국을 상대로 대회 첫 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