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흑화된 장동건, 송중기-김지원-김옥빈과 회동
‘아스달 연대기’ 흑화된 장동건, 송중기-김지원-김옥빈과 회동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9.1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이 감정이 상충된 ‘4인 회동’을 선보인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5화에서는 타곤(장동건)이 반란을 일으킨 아사론(이도경)을 비롯해 좌솔들, 그리고 대신전의 제관과 흰산 전사들까지 초토화, 광기서린 핏빛 정복을 완성했다.엔딩에서는 타곤이 대제관 탄야(김지원)와 사야(송중기), 태알하(김옥빈)와 좌솔들, 그리고 장로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불만을 터트린 장로들을 현장에서 죽음으로 내모는 모습이 담겼다.

오늘(15일) 방송될 16화에서는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이 각기 다른 심리상태를 드러내는 ‘4인 회동’이 공개된다. 극중 대제관 집무실에서 심각하게 고민 중인 탄야(김지원)에게 태알하(김옥빈)와 타곤(장동건), 사야(송중기)가 연달아 들어오는 장면. 특유의 미소를 지으면서 탄야에게 대화를 시도하는 태알하와 달리, 탄야는 울분을 터트린다. 이어 사야가 걱정스러워하며 긴장한 눈빛으로 탄야를 지켜보는 가운데 초연한 표정을 한 타곤이 탄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것. 그리고 여유롭지만 두 눈만은 매서운 타곤은 탄야의 코앞에 선채 시선을 마주한다.

특히 타곤-사야-탄야-태알하, 네 사람은 변화한 타곤이 폭정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얼굴을 맞대는 기회를 가지게 되는 상황. 과연 ‘폐허의 왕’이 된 타곤의 폭정에 모두 동참하게 될지, 격변하는 아스달의 권력을 차지하게 될 최후의 인물은 누구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장동건의 강력한 흑화로 인해 극적인 흐름이 절정에 이르고 있다”며 “장동건은 한순간에 어둠의 기운을 모두 흡수한 듯 돌변한 소름돋는 눈빛과 표정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장동건의 타곤이 어디까지 향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