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부산 뜬다..‘해피앤딩 스타체어’ 7번째 주인공 낙점
주지훈, 부산 뜬다..‘해피앤딩 스타체어’ 7번째 주인공 낙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9.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주지훈이 ‘해피앤딩 스타체어’ 일곱 번째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롯데컬처웍스(대표이사 차원천)의 사회공헌활동인 ‘해피앤딩 스타체어’는 영화배우와 관객 사이의 대화의 장을 마련함과 동시에 아이들의 꿈과 미래를 응원하고 나눔 문화를 조성하고자 기획된 자리다.

‘해피앤딩 스타체어-일곱 번째 자리, 주지훈’은 오는 10월 4일 오후 1시 30분, 롯데시네마 광복에서 진행된다. 상영 영화는 주지훈이 사이코패스 범죄자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많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작품이자, 데뷔 첫 남우주연상을 받은 ‘암수살인’이 선정됐다. 이번 행사는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진행돼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상영이 끝난 후에는 관객과의 대화(GV)가 진행된다. 주지훈이 참여했던 여러 영화들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나눈다.

행사를 통해 발생한 티켓 판매 수익금 전액은 해당 지역의 아동센터에 전달된다. 주지훈이 직접 ‘스타체어’로 선택한 좌석에는 배우 이름과 함께 이날 상영된 영화 제목이 각인된 특별 커버가 씌워지며, 해당 좌석에서 나오는 향후 1년 간의 매출액 또한 기부금으로 사용된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부산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진행돼 지역 주민들이 함께 나눔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많은 관객들과 함께 쉽고 즐거운 기부활동을 꾸준히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티켓 예매는 오는 20일 오픈 되며,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예매는 롯데시네마 홈페이지 또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능하다.

사진=롯데컬처웍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