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후원 임성재 선수 신인상... 마케팅 효과↑
CJ대한통운 후원 임성재 선수 신인상... 마케팅 효과↑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1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200억 원 이상 파급효과 추정
CJ대한통운이 후원하고 있는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사진=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후원하고 있는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사진=대한통운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아시아 최초로 신인상을 받으며 후원사인 CJ대한통운 역시 세계를 무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전 세계 226개국, 10억 가구 이상에 브랜드가 노출돼 최대 200억 원 이상의 파급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은 회사가 후원하는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가 PGA 투어 사상 아시아 최초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임성재 선수는 2018-2019시즌 한국 선수 중에는 물론이고 신인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하며 2019-2020 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임 선수의 PGA 투어 ‘아시아 최초 신인상’ 수상 소식이 세계 곳곳에 퍼져 나가자 선수의 모자 측면과 왼쪽 가슴, 오른쪽 소매에 새겨진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도 덩달아 노출됐다. 회사는 이를 통해 브랜드 인지도 상승효과가 극대화됐다고 전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브랜드 노출과 이미지 제고를 통해 최대 200억 원 이상의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은 글로벌 시장을 향한 기업의 도전정신에 어울리고, 글로벌 레벨에 걸맞은 스포츠 마케팅을 추진하는 차원에서 PGA 등 세계 골프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골퍼들을 후원하기 시작했다”며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단번에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데 과감한 스포츠 마케팅이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