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 접속자 폭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 접속자 폭주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흥행으로 주택금융공사 홈페이가 마비됐다. /연합뉴스 제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 신청자가 몰려 주택금융공사 홈페이가 마비됐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변경할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이 폭주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인 16일 오전부터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스마트주택금융)에 신청자가 대거 몰렸다.

오후 2시 현재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엔 신청 대기자가 8만명 넘게 몰렸다.

온라인으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신청하면 0.1%p의 금리 우대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다 주금공 홈페이지에서 상품 세부내용을 확인하려는 수요까지 몰렸기 때문이다.

주금공 관계자는 "온라인 신청이 원활하지 않을 상황에 대비해 계속 점검하고 있다"며 "주택시장이 얼어붙어 대환(갈아타기 대출)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은 우대금리 적용시 10~30년 만기에 연 1.85~2.10%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 바꿔준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500만원 이하 등 조건이 붙지만 장기·저리 고정금리라는 게 특장점으로 꼽힌다.

이러한 관심을 증명하듯 이날 오전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과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올랐다.

은행 오프라인 점포에도 안심전환대출 신청자들이 몰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서울 송파 지역의 영업점은 문을 열기 전부터 고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 신청은 오는 29일까지로 2주간이다. 선착순이 아니라 이 기간 내 아무 때나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총액이 20조원을 넘어서면 집값이 낮은 순서로 전환대상을 선정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