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부터 7천건 접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부터 7천건 접수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16 18:23
  • 수정 2019-09-1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청 규모 8337억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 첫날 7222건이 접수됐다. /연합뉴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전담상담 창구.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부터 7000건 넘는 신청이 접수됐다.

16일 금융위원회와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안심전환대출 신청 규모는 총 7222건(8337억원)이었다.

신청 창구별로는 주금공 홈페이지에서 3239건(4323억원), 14개 은행 창구에서 3983건(4014억원)이 접수됐다.

안심전환대출은 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시 10~30년 만기 연 1.85~2.10%의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 바꿔준다.

조건은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500만원 이하로 장기·저리 고정금리라는 게 특장점이다.

오는 29일까지 각 은행 창구와 주금공 홈페이지를 통해 2주간 신청할 수 있다. 총 20조원 한도 안에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지정한다.

금융위는 "금리 우대를 제공하는 주금공 홈페이지와 콜센터는 신청 문의가 몰리면서 다소 혼잡해 임시 페이지 운영, 순번 대기 시스템 등을 활용하고 있다"며 "수요가 집중되는 일부 은행 창구에는 인력 재배치 등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