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8K TV 기술 놓고 갈등 확대… 충돌 불가피
삼성·LG전자, 8K TV 기술 놓고 갈등 확대… 충돌 불가피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9.17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먹거리 산업 두고 물러설 수 없는 승부
LG전자가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8K 올레드 TV를 전시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현지시간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8K 올레드 TV를 전시했다. /사진=LG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 기술을 놓고 서로 자신들의 주장을 강조하며 의견대립에 나섰다.

이달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 8K TV기술을 놓고 한차례 충돌한데 이어 이번에는 국내에서 같은 날 언론 설명회를 열고 갈등을 예고했다.

LG전자는 17일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HE(홈엔터테인먼트) 연구소장인 남호준 전무와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정석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8K 및 올레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서 LG전자 측은 삼성전자의 QLED 8K TV가 화질 선명도(CM) 측면에서 8K TV의 국제 표준에 미달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LG전자는 이달초 IFA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라면서 이례적으로 삼성전자를 직접 거명하며 사실상 '선전포고'를 한 바 있다.

당시 "신경 쓰지 않는다. 그렇게 하라고 해라"(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 한종희 사장)며 '무시' 전략을 구사했던 삼성전자도 확전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맞대응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의 용석우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LG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삼성측은 LG전자가 화질 선명도(CM)라는 특정 잣대만으로 8K 기술을 설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며 실제로 '화질 비교' 시연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두 회사가 8K 기술을 놓고 '상호비방'에 열을 올리는 것은 8K 주도권 선점이 향후 글로벌 TV 시장의 패권 장악을 위한 관건이라고 판단하고 사활을 걸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올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8K TV 시장이 당분간 급성장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관련 콘텐츠가 쏟아지는 데다 업스케일링(4K 이하 콘텐츠를 8K 화면으로 전환) 기술이 활성화하면서 '8K 대세론'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중국 업체의 추격과 일본 업체의 부활 시도 등으로 글로벌 TV 업계의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사실상 '상호비방'에 나선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어 향후 상황 추이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