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석유화학 기초원료' 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완료
한화토탈, '석유화학 기초원료' 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완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대산공장 '가스 전용 분해시설'에 5400억 원 투자
한화토탈 가스전용 분해시설 / 제공=한화토탈
한화토탈 가스전용 분해시설 / 제공=한화토탈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한화토탈이 충남 대산공장 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공사를 마무리하고 상업 가동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7년 4월부터 2년여에 걸쳐 총 5400억 원을 투자한 이번 증설 공사를 통해 연간 에틸렌 31만t, 프로필렌 13만t을 생산할 수 있는 '가스 전용 분해시설'을 완공했다.

이에 따라 한화토탈은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에틸렌을 연간 총 140만t, 프로필렌은 106만t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증설은 기존 나프타 원료 기반의 분해시설을 확대하는 방식이 아니라 프로판가스(LPG)를 원료로 사용해 경제성이 높은 가스 전용 분해시설을 통해 생산을 늘린 게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증설로 연 매출이 약 59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규모의 경제와 원가경쟁력 제고를 통해 최근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석유화학 시장의 경쟁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이와 함께 올 연말까지 폴리에틸렌 40만t을 비롯해 오는 2021년 초 완료를 목표로 에틸렌 15만t, 프로필렌 4만t, 폴리프로필렌 40만t 등의 증설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완공한 가스전용 분해시설을 포함해 오는 2021년 초까지 총 1조4300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