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정을 한 눈에"...카카오 '카카오톡', '톡캘린더' 기능 출시
"모든 일정을 한 눈에"...카카오 '카카오톡', '톡캘린더' 기능 출시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9.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 중 일정 등록해 공유하고, 일정 생성 후 친구 초대도 가능
이용자 휴대폰에 저장된 일정도 톡캘린더로 연동해 효율적 일정관리 가능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개인의 일정을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톡캘린더'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톡캘린더는 별도의 이메일 없이 카카오 계정을 기반으로 카카오톡에서 만든 모든 일정을 한 눈에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이다. 채팅 중 신규 일정을 등록하거나, 카카오톡 친구나 채팅방 멤버를 특정 일정에 손쉽게 초대 및 공유할 수 있다. 또한 카카오톡에 등록되어 있는 친구의 생일을 비롯해 음력, 공휴일, 기념일 등에 대한 확인도 가능하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개인의 일정을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톡캘린더'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개인의 일정을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톡캘린더'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 사진=카카오 제공

해당 기능은 채팅방 입력창 좌측의 '+'버튼을 누르고 '캘린더'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제목과 일정, 장소 등을 기입하고, 초대하고 싶은 친구를 선택한 뒤 '보내기' 버튼을 클릭하면 일정이 생성되며 채팅방 내에 말풍선으로 공유된다. 등록된 일정들은 채팅방 우측 상단의 사이드 메뉴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며, 월 또는 일 단위의 카드뷰로 한 눈에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다.

이용자가 직접 등록한 일정이나, 친구가 초대한 일정에 대해서는 카카오톡 채널 '죠르디'를 통해 알림이 제공되며, 참석 여부에 대한 응답을 통해 모임, 회의 등에 대한 운영을 효과적으로 도와준다. 일정 내용 변경 시에도 자동으로 알림이 전송된다.

이 외에도 '내 휴대폰 일정 보기'를 통해 캘린더 접근을 허용하면 이용자 개인의 휴대폰에 저장되어있는 일정들이 톡 캘린더로 연동되어 효율적으로 일정을 관리할 수 있는 편의도 제공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가족, 친구, 동료 등 지인과 함께하는 개인의 일정을 카카오톡 채팅창을 통해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톡캘린더의 기능을 추후 단계적으로 개선하며 점차 고도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번 카카오톡 업데이트를 통해 플러스친구의 서비스명을 '카카오톡 채널'로 변경한다. 새롭게 추가 및 변경되는 사항들은 iOS와 안드로이드 카카오톡 v.8.5.5 이상으로 업데이트 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