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에서도 돼지열병 의심축 신고..."파주 농가와 역학관계 없어"
연천에서도 돼지열병 의심축 신고..."파주 농가와 역학관계 없어"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9.17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가 접수됐다./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경기 연천군 백학면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축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파주의 양돈농장에서 ASF 첫 확진 판정 이후 나온 것이어서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연천군에 따르면 해당 농장주는 17일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면서 방역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농장에서는 20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반경 500m 이내 2농장 4500두, 3km 이내에 3농장 8500두의 돼지가 있다.

농장주는 이날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자 오후 2시께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양성 판정될 경우 방역당국은 모두 살처분할 방침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파주의 발병농장과는 역학관계가 없는 것으로 일단 파악됐으나 자세한 사항은 계속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임진강변에 위치한 이 농장은 북한과 8km 가량 떨어진 지점에 위치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