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 물량 1천배 채권 매도 주문사고 발생
보유 물량 1천배 채권 매도 주문사고 발생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1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보유 물량의 1000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연합뉴스
실제 보유 물량의 1000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보유 물량의 1000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유령채권’ 사고가 발생했다. 이 주문은 거래까지 이뤄지지는 않았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12분과 13분 JTBC 회사채에 대한 매도 주문 300억원, 500억원어치가 각각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나왔다. 매도 물량은 800억원으로 이 회사채 총 발행액(510억원)을 넘었다.

이는 지난해 삼성증권의 배당착오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와 유사한 금융 사고다. 당시 두 회사는 존재하지 않은 유령 주식을 유통시켜 문제가 됐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전자증권제 시행으로 전산시스템을 바꾸면서 개발자가 '타사 대체 채권' 입고 시 실제 금액의 1000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진 일"이라며 "잘못된 매도 주문은 곧바로 취소돼 거래는 체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