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의원, “한국도로공사, 시스템 오류로 하이패스요금 3억5천 부당하게 더 걷어가”
홍철호 의원, “한국도로공사, 시스템 오류로 하이패스요금 3억5천 부당하게 더 걷어가”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9.1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시스템 오류로 지난 4년8개월간 3억5000만원의 하이패스 요금을 더 걷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올해 8월말 기준 전체 과납요금 3억 5090만원의 68%인 2억 3873만원만 환불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억 1217만원은 아직 환불되지 않았다는 것.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가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더 거둬들인 하이패스 요금은 3억5090만원(4만 7279건)에 달했다.

연도별 초과 징수요금은 ▲2015년 1615만7000원(2129건)▲2016년 1799만4000원(2516건)▲2017년 9631만6000원(1만3032건), ▲2018년 1억5185만원(2만565건)▲올해(8월말 기준) 6858만5000원(9037건)이다.

특히 지난해 잘못 걷은 금액(1억5185만원)은 2015년(1615만7000원) 대비 3년새 9.4배 급증했다.

홍철호 의원은 “한국도로공사는 하이패스 단말기 통신시스템을 개선해 과납 요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4년 8개월간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하이패스요금 과납 및 환불 현황. /홍철호 의원실
최근 4년 8개월간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하이패스요금 과납 및 환불 현황. /홍철호 의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