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vs박희본, 누아르 연기+화려한 패션 대결(영상)
[E-핫스팟]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vs박희본, 누아르 연기+화려한 패션 대결(영상)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9.18 15:58
  • 수정 2019-09-18 16:59
  • 댓글 0

배우 김선아, 박희본 / SBS 제공
배우 김선아, 박희본 / SBS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여성들이 주체가 되는 누아르극 '시크릿 부티크'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시크릿 부티크'는 김선아, 박희본의 날선 기싸움과 스타일 대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는 새 수목극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리에는 박형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다.

박형기 감독은 "기존엔 남성을 주체로 권력의 욕망을 다룬 드라마가 많았다. 우리 드라마는 모든 주체가 여성이다. 남성들은 여성을 보좌하고, 지고지순한 사랑으로 욕망을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며 "이러한 장르를 뭐라고 할까 하다가 '레이디스 누아르'라고 정했다"라고 소개했다.

'시크릿 부티크'의 관전 포인트는 감독의 설명대로 단연 김선아, 박희본 등 여성들이 그리는 누아르라는 점이다. 김선아는 극 중 고아원 출신에서 J부티크 사장, 또 정·재계 비선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으로 나선다. 반면 박희본은 데오가 장녀이자 데오재단 전무, 데오코스메틱 대표 위예남을 연기한다. 절친이었던 제니장이 비상하게 되자 열등감에 휩싸여 그의 날개를 꺾어버리려는 인물이다.

배우 김선아, 박희본 / SBS 제공
배우 김선아, 박희본 / SBS 제공

김선아는 "제니장은 재벌가 권력을 갖기 위해 싸우는 인물"이라고 소개한 뒤 "'레이디스 누아르'라는 장르가 생소하면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아 끌렸다. 박형기 감독님과 '여인의 향기'(2011)로 인연을 맺었는데, 당시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던 기억이 있다. 감독님과 한 번 이상으로 다시 뵙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연출을 맡으신다고 해서 바로 합류하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박희본 역시 대본에 매력을 느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11월에 대본을 받았는데,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과연 제니장은 누가 할까 궁금했는데 김선아 선배님이 한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 언젠가 한 번은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권력 싸움 이외에도 화려한 패션 경쟁을 예고했다. 김선아는 "감독님께서 주문하신 건 딱 한 가지였다. 김선아의 이전 이미지를 완벽하게 지우길 바라셨다"며 "사실 '시크릿 부티크'에 들어가기 전까지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았다. 그럼에도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시뮬레이션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뮬레이션을 한 걸 감독님께 보여줬더니 '머리를 자르자'고 해서 과감하게 커트했다. 또 탈색도 도전했다. 촬영하면서 2주에 한 번씩 염색을 하면서 유지하고 있다"라고 제니장을 위한 완벽 변신을 이야기했다.

박희본은 김선아의 스타일을 보고 위예남 역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희본은 "그전에 많이 보여드리지 못했던 색깔이라 감독님께 '왜 이 역할을 저한테 주셨냐'고 물었다. 감독님이 지금까지 했던 연기 그대로 하되 대사만 다르게 하면 된다고 하더라. 그 결을 생각하며 연기했다"며 "김선아 선배의 스타일을 보고 패션에 신경 쓰기 시작했다. 제니장에 맞서려면 나 역시 의상에 힘을 많이 줘야겠구나 싶어서 시행착오를 거치며 위예남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에 검은색 옷을 많이 입어서 화려하고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어색했으나, 이미지를 준비하는 데 시간을 여유롭게 주셔서 캐릭터를 완성할 수 있었다. 커트 머리 역시 원래는 긴 머리였으나 준비 끝에 머리를 잘랐다"라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시크릿 부티크'에서 살벌한 기싸움을 펼치지만 현장에서는 늘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호흡을 맞췄다고. 박희본은 "선배님이 워낙 편하게 대해주셨다"며 "연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어주셨다. 그래서 위예남이 더 깊이있는 색깔을 갖게된 것 같다"고 완벽한 케미를 설명했다.

두 사람이 그릴 누아르 '시크릿 부티크'는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