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부동산 AI 분석' 서비스 19일 오픈
다방, '부동산 AI 분석' 서비스 19일 오픈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9.1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분석 서비스 이미지./자료=다방
AI분석 서비스 이미지./자료=다방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SK C&C, 법무법인 한결과 공동으로 다방 앱에서 ‘부동산 AI 분석(이하 AI분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AI분석은 부동산 인공지능이 다방에 등록된 부동산 매물의 등기부등본과 건축물대장을 발급받아 부동산 권리관계를 분석, 해당 매물의 거래 안전 정보를 소비자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소비자는 AI분석을 통해 거래 안전 등급과 변호사가 자문한 거래 전 확인해야 하는 권리관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AI분석은 부동산 매물의 거래 안전 등급을 ▲안전 ▲양호 ▲안전장치 필요 등 총 3등급으로 구분해 노출한다. 매물에 근저당권, 전세권, 임차권이 설정돼 있지 않은 ‘안전 등급’의 경우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어요’라고 소비자에게 알려준다.

매물에 전세권이나 임차권, 근저당권이 1개 이상 설정돼 있는 ‘양호 등급’에는 ‘아래 사항을 확인한다면 괜찮아요’라는 문구와 확인해야 하는 사항에 대해 일러줘 위험을 피할 수 있도록 돕는다. 보다 면밀한 권리관계 확인이 필요한 ‘안전장치 필요 등급’에 대해서는 ‘중개사님과 상담해 신중하게 거래하세요’ 문구를 노출, 신중하게 거래할 것을 권장한다.

해당 서비스는 방을 구하는 임차인과 부동산 중개를 진행하는 공인중개사 모두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임차인 입장에선 AI분석을 통해 복잡한 부동산 권리관계에 대한 해석과 고민을 덜고 임대인과 보다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공인중개사들도 AI분석을 통해 자신이 확보한 매물의 신뢰도를 직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부동산 계약에 소요되는 시간도 크게 단축시켜 중개 업무에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다방은 일단 거래 금액이 큰 서울, 경기, 부산 지역의 아파트, 오피스텔 매물에 우선적으로 AI분석 서비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향후 이용 추이 등을 분석해 서비스 적용 범위를 다세대, 다가구주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박성민 스테이션3 다방 사업본부장은 "다방의 매물 데이터를 활용하고, SK㈜ C&C와 법무법인 한 결의 부동산 AI 기술을 통해 3사가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다방 앱에 새로운 기술을 적극 도입해 부동산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와 불편함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