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신기루 식당' #집방 #쿡방 #먹방 #여행 복합 예능
[E-핫스팟] '신기루 식당' #집방 #쿡방 #먹방 #여행 복합 예능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9.19 12:10
  • 수정 2019-09-19 12:10
  • 댓글 0

김신완 PD / MBC제공
김신완 PD / MBC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MBC가 새롭게 내놓은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신기루 식당'이 베일을 벗는다.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신기루 식당' 미디어토크가 열렸다.

'신기루 식당'은 2부작으로, 미슐랭 출신 셰프 조셉 리저우드와 전통주 소믈리에 더스틴 웨사, 그리고 박준형 정유미 라비로 꾸려진 연예인 크루가 한국의 낯선 마을을 찾아 지역 식재료를 탐험하며 단 하루만 생겼다가 사라지는 식당을 여는 기획이다.

연출을 맡은 김신완 PD는 "기존에도 제목에 '식당'이 붙은 프로그램이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집방', '쿡방', '먹방', '여행' 장르가 다 담겼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기시감이 들기도 하지만 이런 부분들을 밀도있게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완전체를 만들자는 의도가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타 음식 예능과 차별점으로는 "기존 쿡방은 자극적인 음식 얘기를 많이하고 대중적 요소를 호소하는 부분이 많다. 우리는 파인다이닝. 우리나라 식재료가 이정도로 환상적이었나를 느낄 수 있게 소개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먹는 것이 집중된 포커스가 아니다. 여러 활동 중 자연스럽게 녹아있는 먹는 것을 추구했다"고 다른 점을 밝혔다.

배우 정유미 / MBC제공
배우 정유미 / MBC제공

한국이지만 이국적인, 외국인 출연자이지만 한국적인 그런 아이러니도 관전 포인트라고. 김 PD는 "박준형은 '반백살'이지만, 누구보다 젊은 감각을 갖고 있다. 정유미는 전형적인 여성 캐릭터에서 벗어나 걸크러시가 있고 저돌적이다. 라비는 젊지만 은근 베테랑적 풍모를 풍긴다"라고 칭찬했다.

다만 정규 편성에 대해선 "열심히 노력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웃었다. 김 PD는 "정규가 되더라도 매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정규 편성은 내 권한이 아니다.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정유미도 소감을 전했다. 먼저 정유미는 "최근 드라마 '검법남녀'에서 사건을 연속적으로 해결하다보니 힘들어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힐링을 받을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신기루 식당'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엔 주방 담당으로 시작 했는데 손님이 많아지니까 다하게 되더라"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요식업계 종사자들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게 됐다. 얼마나 힘든지 그런 노고를 보여드려야겠다"고 느낀점을 전했다. 식당에 찾아온 손님을 보며 힐링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공을 들린 음식을 손님들이 대화하며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고 큰 기쁨을 느꼈다. 안 먹어도 배부른 기분이었다"라고 좋아했다.

한편 '신기루 식당'은 19일, 26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