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바울♥간미연, 3년 열애 끝에 결혼 “애칭은 애봉이..집안에서도 환영”(영상)
황바울♥간미연, 3년 열애 끝에 결혼 “애칭은 애봉이..집안에서도 환영”(영상)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9.20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바울, 뮤지컬 배우로 알려져
황바울 "누나한테 '여봉' 나는 '애봉이'"
"프로포즈는 구상중"
황바울-간미연 결혼 / MBC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배우 황바울이 간미연과 결혼을 앞두고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 통신'에서는 간미연과 결혼을 앞둔 황바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뮤지컬공연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은 황바울과 간미연은 3년여의 열애 끝에 오는 11월 화촉을 밝힌다.

이날 황바울은 "내 첫인상은 아기 같았다더라. 아무래도 연하다보니 누나라고 불렀고 어리게 보지 않았을까 싶다. 고백은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우리 만날래?‘ 했다. 그 이후 남자로 느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누나는 저한테 ‘여봉‘이라고 불러주고 저는 ‘애봉이‘ 이렇게 부른다. 애교를 하면 본인도 모르게 혀가 짧아진다"고 말했다.

황바울은 간미연과 결혼 계기를 "제 눈에는 예쁘고 귀엽다.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게 됐다. 제 삶이 돼버린 것 같다.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도 만나보시고 이런 사람 없다고 빨리 결혼하라고 하셨다"고 밝혔다.

황바울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더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았다.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 생각했다"며 "저희 집에서도 여자친구를 보고 빨리 결혼해라고 환영하셨다"고 전했다.

황바울은 아직까지 간미연에게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떻게 하냐 고민 중인데 제가 생각한 것들 중에 최악의 프러포즈가 많더라. 최대한 잘 구상해서 모르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바울은 11월 9일 서울 동숭교회에서 간미연과 웨딩마치를 올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