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스캔들' CJ 이선호, 변호인에 최대 로펌 '김앤장' 선임
'대마 스캔들' CJ 이선호, 변호인에 최대 로펌 '김앤장' 선임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9.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씨/연합뉴스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씨/연합뉴스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해외에서 변종 대마 흡연과 국내 밀반입으로 구속 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 변호인단에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들이 함께 한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구속 기소된 후 김앤장과 변호인 선임 계약을 했다.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국내 최대 로펌사로 알려진 곳이다.

이와 함께 이 씨는 또 다른 법무법인 1곳과 검사장 출신 변호사도 별도로 선임했다.

이 씨가 선임한 김앤장 소속 변호인들 가운데는 일선 지검 공안부장 출신과 특수부장 출신의 형사 분야 변호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CJ와 김앤장의 인연은 과거에도 있었다. 지난 2013년 이 회장이 횡령과 배임,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을 당시 변론을 맡은 바 있다. 

당시 김앤장은 이 회장과 연관된 핵심적인 검찰 수사 대응은 주로 담당했으며 재판이 진행될 때마다 사안별로 광장이나 화우 등 해당 분야에 강점이 있는 로펌이 거들었다.

한편 이 씨는 이달 1일 오전 4시 55분께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대마오일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 180여개를 밀수입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아울러 올해 4월 초부터 지난달 30일까지 5개월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등지에서 대마 오일 카트리지를 수 차례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씨 사건은 인천지법 형사12부에 배당됐으며 첫 재판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