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서 추가 확진 판정 (영상)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서 추가 확진 판정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2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 받은 농장 네 곳으로 확산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추가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2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돼지 2300마리를 사육하는 경기도 파주의 농가가 추가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는 지난 23일 방역당국에 "어미 돼지 3마리가 유산했다"고 신고했다. 이번 확진 판정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은 네 곳으로 늘어났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잇따라 내려지면서 질병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정부는 23일 경기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 확진 판정을 내린 직후인 저녁부터 48시간 동안 경기도, 인천, 강원 지역의 양돈 농가 등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전국에 발령한 이동중지 명령이 해제된 지 나흘 만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