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카허 카젬 사장 및 경영진 사퇴 촉구
한국지엠 노조, 카허 카젬 사장 및 경영진 사퇴 촉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24 13:49
  • 수정 2019-09-2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11일 2019년 흑자 전환 목표 달성을 위해 마련된 확고한 경영 정상화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GM)지부는 24일 인천 부평공장 본관 앞에서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지엠 노조는 이날 "경영진이 스스로 퇴진하지 않는다면 투쟁을 통해 퇴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회견에서 카허 카젬 사장이 차별적인 경영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 측이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경영정상화를 위해 성과급 지급이 불가하다고 했지만, 정작 팀장급 이상에게는 임금 인상과 성과급 지급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노조는 "다음 주 예정된 쟁의대책위원회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해 경영진이 퇴진하는 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