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현실 연애의 정석
[E-핫스팟]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현실 연애의 정석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9.24 16:44
  • 수정 2019-09-24 16:4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애틋하고 알콩달콩한 로맨스가 아니다. 두 남녀의 티격태격한 연애사가 화면을 채운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이야기다.

24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래원, 공효진,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제목만큼 영화는 평범한 두 남녀의 연애사를 비롯해 다양한 연애담이 코믹하고 현실적으로 ㄱ려진다. 김한결 감독은 “같이 시나리오를 발전시킨 PD님 비롯해서 배우들과도 연애담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나눠보려 했다”라며 “조금이라도 더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으면 더 반영하려고 했다. 특정인물을 생각하고 그린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극 중 선영 역으로 분한 공효진은 현실적인 대사를 실감나게 표현했다. 다사다난한 경험을 통해 사랑에 환상이 없는 캐릭터다.

공효진은 “20대 때는 열정이 불타올랐지만 30대부터 사랑이라는 감정에 무뎌지지 않나”라며 “다시 한 번 사랑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길 수 있는 영화다. 관객들도 공감할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지나간 사랑에 미련이 남은 재훈 역으로 분한 김래원은 “내가 본 재훈의 매력은 순정파, 순수함이다”라며 “그래서 매력적으로 보인 것 같다. 여리고 순수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효진과 호흡에 대해 “최고의 파트너”라고 평하자 공효진은 “최고의 파트너는 박신혜 아니냐”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효진은 “우리의 호흡이 깨가 쏟아졌다기보다는 영화처럼 얄미워하고 견제하면서 호흡을 맞춘 것 같다”며 “데뷔할 때 만난 동료이기도 하다. 15년이 지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게 영화에 효과적으로 나타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공효진은 또 KBS2 드라마 ‘동백꽃 필무렵’과 ‘가장 보통의 연애’를 비슷한 시기에 선보인 것에 대해 “둘 중에 하나라도 잘 됐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친구들이 내게 수확의 계절이라고 했다. 드라마도 영화도 좋다고 이야기 해준다. 나 역시 (뿌린 것들을) 거둬들이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호평이든 혹평이든 잘 받아들이려고 마음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2일 개봉한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