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본 아미’호 출항식 개최(영상)
동원산업, ‘본 아미’호 출항식 개최(영상)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9.24 17:01
  • 수정 2019-09-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최윤진 본 아미호 선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이 24일 '본 아미호 출항식'에 참석했다./동원그룹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동원산업은 24일 부산 다대항에서 신규 선망선 ‘본 아미(BON AMI)’호의 출항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윤명길 원양산업협회장, 이정기 한국선급회장, 본 아미호 선원, 선원가족 등 총 220여 명이 참석했다.

‘본 아미’호는 ‘좋은 친구’를 뜻하는 말로 2200톤급 헬기 탑재식 선망선이다. 첨단 장비를 탑재해 참치 무리를 탐지하고, 소형 모터보트와 대형 그물을 활용해 참치를 잡는다. 최신 급랭설비를 탑재해 잡아 올린 참치를 바로 가공할 수 있다.

이날 출항한 ‘본 아미’호는 최윤진 선장 이하 선원 30여 명이 약 1년 동안 태평양 해역에서 참치조업을 진행한다.

동원산업 측은 “우리는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신규 선망선 건조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라며 “최근 5년 동안 최신형 선망선 6척을 건조해 한국의 선단 현대화를 주도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