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법원 판결 앞두고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무죄판결 촉구
이재명 대법원 판결 앞두고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무죄판결 촉구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9.25 08:26
  • 수정 2019-09-25 08:26
  • 댓글 0

교계, 학계, 노동계에 이어 야당인 한국당소속 군의원들도 탄원서명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두고 '무죄 판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교계, 학계, 노동계에 이어 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까지도 이 지사의 무죄 판결을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24일 경기 가평군의회에 따르면 군의회 소속 의원 7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 의원들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 의원 3명도 이 지사의 대법원 무죄판결을 촉구하는 탄원서에 이름을 올렸다.

의원들은 탄원서를 통해 "이 지사가 취임 이후 공정, 평화, 복지라는 3가지 핵심 가치로 도민들과의 약속을 성실히 지켜나가고 있고,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생활밀착형 도정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지사에 대한 판결은 이재명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재명을 선택한 도민들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헤아려, 이 지사가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의원 3명이 포함된 가평군의회 의원들이 24일 군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대법원 무죄판결 호소 탄원서 발표하고 있다. /가평군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3명이 포함된 가평군의회 소속 의원들이 24일 군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대법원 무죄판결 호소 탄원서 발표하고 있다. /가평군의회

앞서 18일에는 함세웅 신부, 명진 스님,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김종철 전 연합뉴스 사장,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박재동 화백 등 사회 지도층 인사 30여 명이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19일에는 외상외과 전문가인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경기남부 권역 외상센터장) 교수가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냈다. 23일에는 경기도청과 산하 공공기관 노동조합이 선처를 호소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도 17일 무죄 판결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지난 6일 2심 재판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고 대법원의 최종 판단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