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25일 하루만 의심 신고 3건 추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25일 하루만 의심 신고 3건 추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25 15:26
  • 수정 2019-09-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25일만 경기도 연천군 1곳· 인천 강화군 2곳서 추가 의심신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인천 강화군과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 3건이 추가 신고됐다.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인천 강화군과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 3건이 추가 신고됐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후 경기도 연천 1곳, 인천 강화 1곳의 양돈 농가에서 ASF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인천 강화군 불은면의 또 다른 양돈 농가 1곳에서 ASF 의심 개체 신고가 접수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신고 접수에 따라 현장을 통제하고 초동방역에 나서는 한편 확진 여부를 따기지 위한 정밀 검사에 들어갔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전날 ASF 혈청검사 도중 한 농가에서 의심 사례가 나왔고,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연천에서는 지난 18일 ASF가 국내에서 두 번째로 확진된 바 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25일 현재 국내에서 5건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신고 사례가 모두 확진될 경우, 국내 발병 건수는 총 8건으로 늘게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