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포요양병원 화재 사고’ 원인 규명 수사력 집중
경찰, ‘김포요양병원 화재 사고’ 원인 규명 수사력 집중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9.25 19:40
  • 수정 2019-09-25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요양병원, 지난해 화재안전 특별조사 때 19건 지적받아
24일 오전 경기 김포시 풍무동 5층 건물 4층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그을려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5층 건물 4층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그을려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49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김포요양병원 화재 사고’를 수사중인 경찰이 본격적인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다.

경기 김포경찰서 수사전담팀은 김포요양병원 직원들과 숨진 피해자의 유가족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화재가 발생한 24일 오후부터 김포요양병원 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화재 당시 상황과 소방시설 현황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날도 요양병원 관계자들을 불러 불법 시설물을 설치했는지와 평소 소방 설비를 제대로 관리했는지 등 안전 관리 실태를 추가로 파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요양병원 관계자는 사고 경위를 확인한 대한요양병원협회 측에 "전날 오전 9시쯤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단전한다는 연락을 받고 (보일러실 내) 산소발생기 전원을 끈 뒤 산소통 밸브를 열었다"며 "10초 뒤 산소발생기 뒤쪽에서 '퍽'하는 소리와 함께 무언가가 폭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폭발 후) 순식간에 화재와 함께 연기가 발생했다"며 "매뉴얼대로 거동이 가능한 환자를 우선 대피시키고 부축이 필요한 환자들을 2차로 대피시켰다"며 "거동이 불가능한 집중치료실 환자들은 마지막에 대피시켰다"고 덧붙였다.

불이 난 요양병원은 지난해 11월 경기 부천소방서 등이 실시한 화재안전 특별조사 때 총 19건의 지적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요양병원은 최근 3년간 자체 종합정밀점검에서도 자동 화재속보설비 연동 불량 등 26건의 지적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현장 감식과 참고인 조사를 했다"며 "오늘도 요양병원 관계자들을 불러 계속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