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분양시장 본격 개막…내달 전국 6만7114가구 분양
가을 분양시장 본격 개막…내달 전국 6만7114가구 분양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9.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본격적인 가을 분양시장이 개막한다. 다음달 전국 6만7114가구가 시장으로 쏟아질 예정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전국 분양예정 물량은 총 6만7114가구(임대 포함·총가구수 기준)로 조사됐다. 예정 물량의 70%만 소화하더라도 올 들어 월간 최대 물량이 풀리는 셈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3만3627가구, 비수도권 3만3487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작년 10월 2만5874가구(수도권 1만3622가구·비수도권 1만2252가구) 분양 실적에 비하면 3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분양가상한제 시행령 개정안의 입법예고 기간이 지난 23일 종료된 후, 법 개정이 10월중 완료될 전망이다. 코 앞으로 다가온 ‘분양가상한제’ 변수를 피하기 위한 물량들이 출시되면서 10월 분양시장은 풍성해진 모습이다.

특히 수도권에서 우수한 입지의 물량들이 대거 분양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실수요라면 이 기회에 내 집 마련을 노려볼 만하다. 서울에서는 분양이 전무했던 지난해 10월과 달리 올해 10월에는 총 3999가구가 청약접수를 받는다. 북위례 송파권역의 ‘호반써밋송파1,2차(총1389가구)’와 강남구 ‘역삼센트럴아이파크(499가구)’, 강동구 ‘성내동주상복합(476가구)’ 등 강남권 물량의 인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성북구 보문2구역 재개발 아파트인 ‘보문리슈빌하우트(465가구)’, ‘힐스테이트창경궁(181가구)’ 등 입지가 좋은 강북권 물량도 주목된다.

시도별로 분양물량이 가장 많은 경기도에서는 29개 단지, 총 2만2471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이 중 과천지식정보타운의 과천제이드자이(647가구)와 고양 덕은지구의 고양덕은중흥S클래스(894가구)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데다 서울 접근성이 우수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수원시에서는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로 조성되는 ‘수원팔달115-6재개발(2586가구)’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는 부산(7958가구), 대구(5759가구), 울산(4111가구) 순으로 분양물량이 많다. 부산에서는 경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795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중 조정대상지역 해제 후 분위기가 좋아진 부산진구에서 나올 범천동 ‘e편한세상서면더센트럴(998가구)’이 높은 청약경쟁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울산에서는 지역 경기 및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그간 미뤄왔던 분양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중구 복산동에서는 총 2625가구 규모의 ‘해링턴플레이스센트럴파크’가, 동구 전하동에서는 ‘KCC스위첸웰츠타워1,2단지(635가구)’가 분양된다. 

대전에서는 서구 ‘도마e편한세상포레나(1881가구)’와 중구 ‘목동더샵리슈빌(993가구)’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세종시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과 주택 개발 기대감 등으로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지속되고 있어 청약경쟁률이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