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아우디폭스바겐이 그리는 퓨처모빌리티는?(영상)
[리스펙트U] 아우디폭스바겐이 그리는 퓨처모빌리티는?(영상)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26 14:31
  • 수정 2019-09-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인재 양성 위한 '투모로드' 개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지금 어린아이들이 상상하는 미래가 곧 현재, ‘오늘’이 될 것입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모빌리티의 미래가 한 곳에 펼쳐진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브랜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전시회인 ‘새로운 시작 The Next Chapter(더 넥스트 챕터)’를 26일 시작했다. 이 전시회는 다음달 13일까지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위치한 JCC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미래인재를 양성, 교육문화 인프라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투모로드(TOMOROAD)’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이수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홍보부장은 “그간 ‘투모로드’는 학교 안 교육프로그램에 집중했지만, 이번 전시를 통해 교실을 넘어 문화 활동으로 확장하는 그 시작을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퓨처 모빌리티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그리는 퓨처 모빌리티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이날 자리에 참석한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 사장은 “‘퓨처 모빌리티’가 시작됐다. 자동차 산업은 거대한 변화를 겪고 있다”면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일관된 목표는 하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르네 사장은 얼마 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전기차 ‘I.D. 3’를 언급하며 미래 전기차에 대해 기대감을 보였다.

르네 사장은 “얼마전 친환경모빌리티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 MEB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한 첫 번째 전기차 I.D. 3가 공개됐다”며 “폭스바겐은 I.D. 3를 시작으로 거대한 전기차 공세의 서막을 올렸다. 이는 세계 최초의 탄소중립적인 차, 우리 모두가 기대했던 차”라고 강조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속한 폭스바겐그룹은 2050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을 목표로 설정했다. 사람에게 열려있고, 모든 이들을 위한 깨끗하고 안전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전시는 1층 프롤로그를 시작으로 ▲과거와 미래 ▲현재 ▲상상으로 나눠 구성됐다.

폭스바겐그룹이 지나온 과거를 시작으로 전동화, 자율주행, 연결성,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일러스트와 LED, 모션그래픽, 디지털패드, 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했다.

체험 공간도 마련됐다. 최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선보인 최신모델들을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는 ▲ID. 패밀리 태그 테이블과 자율주행을 체험할 수 있는 ▲VR존 등이 구성돼 성큼 다가온 미래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자율주행차에 탑재되는 센서의 감지력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리액션 월(Reaction Wall)과 전시작품의 일부를 그려볼 수 있는 체험 활동도 준비됐다.

사진=강한빛 기자
사진=강한빛 기자

전시를 기획한 박경린 큐레이터는 ”전시는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다음 세대가 퓨처 모빌리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기획했다”며, ”하나의 장이 끝나면 새로운 장이 시작되듯이, 미래자동차의 기술적 변화는 단순히 자동차의 외형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사실을 관람객 스스로 상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