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KB국민은행, ‘KB맑은하늘적금’ 조성 기부금 1억원 환경재단 전달
[리스펙트U] KB국민은행, ‘KB맑은하늘적금’ 조성 기부금 1억원 환경재단 전달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2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오른쪽)과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B국민은행 제공
허인 KB국민은행장(오른쪽)과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B국민은행 제공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B국민은행이 25일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서 ‘KB맑은하늘적금’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1억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하고 도시 숲 조성을 위한 나무심기행사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허인 국민은행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KB맑은하늘적금은 지난 3월 출시돼 맑은 하늘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하면 우대금리(최고 연 1.0%p)를 받을 수 있고 대중교통·자전거 상해 관련 무료 보험서비스(최대 2억원 보장)의 혜택도 제공받을 수 있는 친환경 특화상품이다.

특히 국민은행은 상품 출시 당시 고객이 가입한 KB맑은하늘적금 한 좌당 10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고 목표금액(1억원)이 달성되면 서울에 ‘KB국민의 맑은하늘 숲’을 조성하는 기부챌린지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상품은 환경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출시 11주만에 가입좌수 10만좌를 돌파하며 기부챌린지 목표금액을 달성했다. 지난 24일 기준 KB맑은하늘적금의 신규가입좌수는 약 25만좌, 판매 잔액은 약 2630억을 넘어섰다.

허인 행장은 “KB국민의 맑은하늘 숲은 고객과 은행의 환경문제에 대한 공감과 미세먼지 없는 맑은하늘을 위한 실천이 바탕이 된 기부금으로 조성돼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국민은행은 앞으로도 환경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