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위장약 판매중지 처분에 적극 협조”(영상)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위장약 판매중지 처분에 적극 협조”(영상)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9.26 17:08
  • 수정 2019-09-2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6일 식품의약안전처의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된 위장약 269품목에 대한 제조·수입·판매중지 처분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제약바이오협회는 “라니티딘 의약품은 안전하고 유효한 허가 절차와 기준에 따라 생산·공급해 왔으나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아 큰 혼란이 초래됐다”라며 “사태수습에 필요한 조치를 이행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식약처의 결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향후 국민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유사 사례 발생에 과도한 혼란 등을 최소화해야 한다”라며 “이와 관련한 위기관리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식품의약안전처는 이날 위장약 주원료로 사용되는 잔탁 등 라니티딘 성분이 들어간 위장약 269개 품목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됐다며 제조·수입·판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라니티딘 성분 원료의약품을 거둬들여 검사한 결과 해당 269개 품목에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잠정관리 기준을 초과했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사람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 있다고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물질(2A)이다.

일각에선 이러한 식약처의 대처를 두고 안전관리 능력에 의문을 제기했다. 

대한의사협회는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식약처가 위장약 269개 품목을 판매 중지한 것은 ‘뒷북’ 대응이라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식약처는 지난 16일 (1차 조사 결과) 큰 우려가 없다고 했다가 10일만에 이를 완전히 뒤집었다”며 “가장 큰 피해즈는 피해자다”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