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관리 어떻게?…적절한 운동·금연·개인위생 철저
환절기 건강관리 어떻게?…적절한 운동·금연·개인위생 철저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9.27 06:10
  • 수정 2019-09-27 05:36
  • 댓글 0

선우 성 서울아산병원 교수 “잠 잘 자고 충분한 영양섭취” 당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몸과 마음을 지치게 만들었던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높고 푸른 하늘은 가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거짓말같이 맑은 하늘에서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고 나면 무더운 날이 없던 것처럼 아침과 밤에는 쌀쌀하다고 느낄 정도로 선선하다. 낮에는 여전히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면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날이 이어지고 있다. 환절기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선우 성 교수
선우 성 교수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지면서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고 바이러스의 증식이 쉬워져서 신종인플루엔자(신종플루)를 비롯해 감기, 독감 등의 호흡기 질환이 급증한다. 호흡기 점막이 건조한 공기로 인해 약해지면서 환절기에는 감기에 걸릴 확률도 높아지게 된다.

또한 일교차가 커지면 고혈압환자는 혈압에 영향을 받게 되고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같은 심·뇌혈관질환 환자가 증가한다. 이런 혈압 상승은 뇌졸중, 심근경색이나 협심증, 대동맥박리, 심부전증 등의 심혈관계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처럼 일교차가 커진 날씨에 접어들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고 건강관리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선우 성 교수로부터 환절기에 주의해야할 질환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 독감(인플루엔자) 예방하기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지고 바이러스 증식이 쉬워져 감기,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 질환이 늘어난다. 감기 바이러스는 날이 추워지거나 일교차가 커지면 공기 중에 더 오래 살아남을 수 있고, 사람들의 호흡기 점막이 건조한 공기로 인해 약해지면서 감기에 잘 걸리게 된다.

일반적으로 독감(인플루엔자)이라고 이야기하는 계절성 독감은 심한 감기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를 의미하는 것이다. 독감은 백신이 있지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만 예방할 수 있으며, 모든 감기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예방접종은 없다.

선우 성 교수는 “일반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을 피하고 손 씻기와 같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며, “수면부족, 정신적인 스트레스, 영양결핍 등은 감기에 걸릴 위험을 높일 수 있으므로 잠을 잘 자고 신선한 과일, 채소를 비롯해 충분한 영양섭취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적절한 운동과 금연 등도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실내 환경관리로는 집안을 청결히 유지하고 실내 습도를 건조하지 않게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일교차가 커지면,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과 같은 질환도 악화될 수 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꽃가루나 집먼지 진드기, 동물의 털 등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코에 나타나는 과민 면역반응이다. 코 막힘, 맑은 콧물, 발작적인 재채기 등이 주 증상으로 나타나며 눈 주위와 콧속, 피부 등이 가려울 때도 있다.

선우 성 교수는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는 경우,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환절기 동안 항히스타민제를 예방용으로 복용해 조절하면 되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원인에 대한 검사를 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유발물질이 무엇인지를 알아내 그 원인을 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집먼지 진드기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카페트나 발딱개 등을 치우고 이불, 담요 등을 자주 세탁하고, HEPA 필터가 있는 청소기로 집안을 청소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개나 고양이털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는 해당 동물을 키우는 것을 다시 고려해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천식은 공기가 통과하는 통로인 기도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생겨 기도 벽이 부어오르고 기도 내로 점액분비물이 많이 방출돼 기도가 좁아지거나 경련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천식은 알레르기,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찬 공기 노출, 운동 등으로 유발될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기침, 천명음(숨을 내쉴 때 쌕쌕 내는 호흡음), 호흡곤란 등을 들 수 있으며 이런 증상들은 치료 후 호전되었다가 다시 악화되는 만성적인 질환이므로 지속적인 예방과 관리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