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부회장 “연내 5G 콘텐츠, 솔루션 수출할 것”
하현회 부회장 “연내 5G 콘텐츠, 솔루션 수출할 것”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9.29 10:00
  • 수정 2019-09-3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엔비디아 등 경영진 만나 5G 생태계 구축 등 협력 강화 논의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右)이 엔비디아 젠슨 황 창업자 겸 CEO(左)와 엔비디아 사옥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右)이 엔비디아 젠슨 황 창업자 겸 CEO(左)와 엔비디아 사옥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특파원들과 만나 4분기에는 ‘5G 서비스 2.0’ 등을 출시해 서비스 경쟁을 선도하고, 연내에 국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이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 기업을 방문, CEO 등 주요 경영진과 만나 5G 성공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첫 일정으로 엔비디아를 방문한 하 부회장은 레이 트레이싱(Ray Tracing) 등 엔비디아의 현재와 미래 서비스의 특징에 대해 젠슨 황 창업자 겸 CEO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고, 지난 8월말 선보인 엔비디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지포스나우에 대한 한국 시장의 반응을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엔비디아는 10년 넘게 클라우드 게임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개발을 진행해 왔고 이번에 유플러스를 통해 한국의 게이머들에게 끊김이나 지연 없이 고성능 게임 솔루션을 선보이게 됐다”며 “지포스나우를 접한 국내 소비자들이 여러 시간 연속으로 게임을 즐기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5G, AI, 자율주행 등 다양한 사업에서 엔비디아와 지속적인 협력방안들에 대해 논의했고, 엔비디아에서도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27일 저녁(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국내 언론사 현지 특파원들과 만나 방문 목적 및 U+5G 6개월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이번 실리콘 방문에 대해 “LG유플러스는 기존 사업구조의 틀을 깨기 위해 다양한 변화와 혁신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통신사 혼자만으로는 불가능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진 회사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개발해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LG유플러스의 전략 방향”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탑 플레이어들은 유플러스의 5G 성장 잠재력을 인정하고 성공체험을 만들어 가는데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하 부회장은 “5G는 한국이 가장 앞서 있고, 특히 AR, VR은 LG유플러스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6대 핵심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일상을 바꿨고 이로 인해 세계 각국의 통신사업자들이 회사의 네트워크, 요금제, AR, VR 등 서비스를 배우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U+AR ▲U+VR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라이브 ▲U+게임 등 B2C 6대 핵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스마트스테이션,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B2B 서비스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하 부회장은 “4분기에 AR, VR 기반의 ‘5G 서비스 2.0’과 VR클라우드 게임 등을 출시해 서비스 경쟁을 선도하겠다”며 “이를 위해 5G, 클라우드, 미디어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외 벤처기업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4분기에 ▲AR과 동작인식기능 활용해 트레이닝 코칭을 제공하는 ‘AR홈트레이닝’ ▲TV 방송 중인 홈쇼핑 방송을 인식해 스마트폰에서 즉시 구매할 수 있도록 해주는 ‘AR쇼핑’ ▲고화질 멀티뷰 게임중계와 타임머신 기능을 제공하는 ‘게임방송’ ▲엔비디아와 공동으로 5G 스마트폰과 PC에서 다운로드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게임’ 등 ‘5G 서비스 2.0’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롯데월드 등과 제휴해서 고성능 PC 등을 구매하지 않고도 무선 HMD(VR헤드셋)만으로 고사양 실감형 게임을 즐길 수 있는 ‘VR클라우드 게임’도 상용화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5G 핵심 서비스 솔루션과 AR/VR 콘텐츠 등 수출을 전담할 조직을 CEO 직속으로 신설했다. 이 테스크포스(TF)는 20여명 규모로 운영 중이다. 현재 LG유플러스를 벤치마킹한 회사들을 중심으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끝으로 하 부회장은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5G 생태계 구축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외 다양한 공동 협력과 제휴를 통해 확보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연내 통신사 최초로 5G 콘텐츠, 솔루션을 수출하겠다”고 올해 목표를 제시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현재 상당부분 진척이 되고 있지만 아직 계약이 완료된 것은 아니어서 구체적인 통신사를 언급하긴 어렵다”며 “내년에는 해외에서도 5G를 상용화하는 통신사들이 늘어남에 따라 제휴 및 관련 기술의 수출은 더욱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