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수요일 제주도 상륙 후 매우 강한 비 (영상)
태풍 미탁, 수요일 제주도 상륙 후 매우 강한 비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29 17:28
  • 수정 2019-09-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 필리핀 인근 해상서 제주도 향해 북상 중
태풍 미탁. 태풍 '미탁'이 오는 10월 2일 제주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 구글 누스쿨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태풍 '미탁'이 오는 10월 2일 제주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18호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마닐라 북동쪽 약 7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미탁의 중심기압은 980hPa이고 최대 풍속은 초속 29m다.

미탁은 북상하며 세력을 키워 오는 10월 2일 낮에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 밤에 전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미탁은 제주도 남쪽해상으로 접근할 때까지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하면서 제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한 세력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30일 오후부터 남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내리겠다. 다음달 1일 새벽에는 남부지방에 비가 시작되고, 2일 새벽부터는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오는 10월 2일 ~ 3일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제주도, 남부 해안 지역,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산지는 최대 600㎜, 지리산 부근은 최대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 미탁은 3일 오후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강원영동지방에 비를 뿌리겠다. 비는 3일 밤 서쪽지방부터 그칠 전망이다.

태풍 미탁은 강한 바람도 동반할 전망이다. 오는 10월 1~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144~18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바다에서는 최대 7~9m 이상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