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촛불, 대립하는 여·야 시각 (영상)
검찰 개혁 촛불, 대립하는 여·야 시각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30 07:55
  • 수정 2019-09-30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은 시대의 사명"
자유한국당 "집회 규모 지나치게 부풀려져"
검찰 개혁 촛불. 지난 28일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대한 여야의 반응이 크게 엇갈렸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지난 28일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대한 여야의 반응이 크게 엇갈렸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검찰 권력의 폭주에 '촛불 시민'의 검찰개혁 요구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며 "검찰 개혁을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면 논평에서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섰다. 어제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며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준엄한 자성과 개혁 요구 앞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검찰은 이제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검찰청 앞은 분노로 분열된 국민 간의 전쟁터였다. 국가 수장이 정쟁을 부추기니 이 또한 기가 막힌 일이 아닐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해당 촛불집회 참여인원에 대해 "도로 면적을 계산해 따져봐도 최대 5만명을 넘기 어려워, 집회 규모가 지나치게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