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2000억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현대엔지니어링, 2000억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공사 수주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9.30 09:19
  • 수정 2019-09-3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소 현장 위치도./자료=현대엔지니어링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소 현장 위치도./자료=현대엔지니어링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30일 솔로몬제도 수도 호니아라에서 1억6500만불(원화 약 2000억원) 규모 티나 수력발전사업 EPC(설계·구매·시공)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남태평양에 위치한 솔로몬제도의 수도 호니아라 남동쪽 20km에 위치한 티나강 일대에 발전용량 15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진입도로, 도수터널 및 발전용 댐 건설이 포함된다.

사업비 총액은 2억1100만불(한화 약 2500억원)규모이며,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의 EPC 계약 금액은 1억6500만불(원화 약 2000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EPC 턴키 방식으로 수행하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대외경제협력기구(EDCF)와 녹색기후기금(GCF),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다수의 공적개발원조 기관이 금융지원으로 무상공여와 저금리 차관을 제공하는 민관협력(PPP)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수자원공사는 2015년 티나 수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본 계약에 앞서 양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인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 유한회사의 지분 투자자로 참여해 인프라PPP 사업의 전략적 투자자로 나섰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행하고 수자원공사는 준공 후 운영 및 유지관리를 맡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GCF, EDCF가 추진하는 개도국 민관협력사업에 파트너로 참여기회가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개도국 인프라개발 사업분야에서 공적개발원조 기관과 민간기업의 협력이 성과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솔로몬제도의 첫 번째 수력발전사업인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지속 확대되는 동남아 지역 PPP 수력발전사업 추가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