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전환대출 74조원 신청...커트라인 2억원대서 결정날 듯
안심전환대출 74조원 신청...커트라인 2억원대서 결정날 듯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30 18:36
  • 수정 2019-09-3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전환대출 신청에 74조원이 접수됐다./연합뉴스
안심전환대출 신청에 74조원이 접수됐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장기·고정금리 대출 상품인 안심전환대출에 총 74조원 상당의 신청이 접수됐다.

금융위원회는 3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안심전환대출 신청결과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16일부터 29일까지 접수 결과 안심대출 전환 신청은 63만4875건, 금액으로는 73조9253억원이 접수됐다. 이는 당국이 최초 공급하기로 약속한 20조원의 3.7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신청자들의 평균 주택 가격은 2억8000만원, 부부합산 소득은 4759만원이었다. 평균 대환 신청액은 1억1600만원이었다. 

금융당국은 신청 규모로 추정해볼 때 지원 대상 주택가격 상한선이 2억1000만~2억80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주택가격 2억1000만원을 지원 상한선으로 가정할 경우 지원 대상자들의 평균 주택가격은 1억5000만원, 평균 부부합산 소득은 4100만원, 평균 대환신청액은 75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금융당국은 추정했다.

다만 2억1000만원은 자격 요건 미비자 또는 향후 본인 의사에 따른 대환 포기자 등이 전혀 없을 경우를 가정한 수치다. 자격 요건 미비나 대환포기자가 40%까지 늘어날 경우 커트라인이 2억8000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금융당국은 이번 안심대출 공급으로 앞으로 20년간 매년 최대 3300억원 상당의 가계부채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27만명에게 향후 20년간 1인당 연 75만원의 이자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는 의미다.

대환은 다음달부터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대환이 종료되는 12월말이 대환 대상 확정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