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KT, 스마트건설·건설자동화 기술개발
현대건설-KT, 스마트건설·건설자동화 기술개발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0.0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현대건설이 KT와 1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 사옥에서 ‘5G 기반 스마트 건설·건설자동화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KT의 5G 통신망 기반의 스마트 건설기술을 현장에 보급하고, 건설현장 생산성을 향상시킬 다양한 자동화 기술 확보에 협력한다.

주요 기술 협력 분야는 ▲ 5G 기반 건설 분야 생산성·품질향상 기술개발 ▲ 5G 건설현장 스마트건설기술(자율주행 로봇 등) 개발 ▲ 건설현장 모니터링 기술에 대한 개발협력 등이며 기술실증을 통해 기술정보를 교환한다. 

또한 개발한 기술들을 빠르게 사업화하고,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5G 기반 협업을 지속한다. 

기업전용 5G 기술은 초고속, 초저지연의 특징을 갖고 있으면서도 보안성이 뛰어나, 높은 효율과 안정성을 요구하는 건설현장 자동화에 필수적이다.

초고층 빌딩, 대심도 터널 등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현장도 5G 기반의 드론·로봇을 파견하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대용량 데이터와 고화질 카메라 영상을 현장과 본사가 실시간으로 주고받으며 이상여부를 바로 분석하고 대처할 수 있다.

기술협력의 일환으로 현대건설은 건설사 중 최초로 기업전용 5G를 도입해 현장에 시범 적용한다. 

우선 국내 2개 현장에서 5G 기반 건설 IT 솔루션을 공동으로 실증한 후, 5G 기반의 건설현장 관리기술을 전 현장으로 확대·보급할 예정이다.

이석홍 현대건설 R&D센터장 전무는 “현대건설은 스마트 건설기술의 개발 및 현장 적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KT와의 5G 기반 기술협력 사업화로 전 현장의 생산성 향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