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oT로 ‘프리미엄 이동식주택’ 지원
LG유플러스, IoT로 ‘프리미엄 이동식주택’ 지원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0.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식주택 제조 업체에 IoT 솔루션 공급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져스틴하우스 전시장에서 LG유플러스 IoT 솔루션이 적용된 이동식주택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져스틴하우스 전시장에서 LG유플러스 IoT 솔루션이 적용된 이동식주택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LG유플러스가 IoT를 적용해 방범·관제는 물론 원격제어까지 가능한 ‘프리미엄 이동식주택’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이동식주택 제조 업체 져스틴하우스에 IoT 솔루션을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IoT 솔루션은 홈CCTV, IoT플러그, IoT스위치, AI스피커, AI리모컨허브 등 5종이다.

IoT가 도입된 이동식주택은 LG유플러스 IoT@home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언제든 원격에서 실내 상태를 확인하고 조작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예를 들어 홈CCTV로 24시간 이동식주택의 모니터링 및 침입 감지가 가능하다. 방문시점에 맞춰 어플리케이션으로 냉·난방기를 제어하거나 조명을 켤 수 있다.

이동식주택의 실외도 편리해진다. IoT 플러그와 연동해 이동하는 중에 수경재배용 LED등을 켜거나, 텃밭에 물을 주고, 동물사료를 주는 등 ‘스마트한’ 전원생활이 가능하다.

외에도 저렴한 시공비가 특징인 이동식주택이지만 프리미엄 아파트처럼 AI스피커를 활용해 음성명령으로 LG유플러스 홈IoT 기기들과 로봇청소기, 밥솥, 가습기 등 별도 구입하는 가전을 말 한마디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점도 강점이다.

조동우 LG유플러스 홈제휴영업담당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이동식주택 시장에서 IoT 기술은 고객들이 가장 우려하는 보안 및 안전을 확보하며 전원생활의 편리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져스틴하우스는 2015년 설립된 이동식목조주택·목재·욕조 제조 분야에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