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지상파 아나운서 "영화제작자 남편, 골퍼와 불륜"..상간녀 소송 제기
전 지상파 아나운서 "영화제작자 남편, 골퍼와 불륜"..상간녀 소송 제기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03 12:06
  • 수정 2019-10-0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트위터
법원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전 지상파 아나운서 A 씨가 영화제작자인 남편 B 씨가 프로 골퍼 C 씨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2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달 서울중앙법원에 이러한 내용을 주장하며 C 씨에 대한 5000만 원대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두 사람의 불륜을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을 보고 알았으며, 이후 남편으로부터 'C를 다시 만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받았지만 둘의 관계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A 씨는 가정을 지키고 싶고 옳고 그름도 알리고 싶어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 한국여자프로골프 정규투어 선수 이수진이 '상간녀' 루머에 휩싸이자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날 이수진은 매니지먼트사 크라우닝을 통해 "아무상관도 없는 내가 댓글과 블로그 등에서 계속 언급되고 있다.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 대응할 것이며 이미 경찰서를 찾아 수사를 요청했다"고 토로했다.

크라우닝 측 역시 "일부 블로거가 이수진 프로의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해 모자이크 처리한 후 사용, 마치 보도에 언급된 프로골퍼가 이수진 프로인 것처럼 인터넷상에 퍼져나가고 있다. 허위 사실을 유포한 관련자들에게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