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안방에서 빛난 황희찬, 2G 연속골 + 팀 평점 1위
챔피언 안방에서 빛난 황희찬, 2G 연속골 + 팀 평점 1위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10.0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츠부르크 황희찬
리버풀전서 1골 1도움
패배에도 8.2로 높은 평점
황희찬이 시즌 6호골을 터뜨리며 비상했다. /FC 레드불 잘츠부르크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황소’ 황희찬(23ㆍFC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돌진이 디펜딩 챔피언 안방에서까지 위력을 발휘했다. 황희찬은 자신의 유럽 클럽대항전 본선 두 번째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유럽 스카우트와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이 한곳에 모인 안필드 스타디움을 화려한 쇼케이스 현장으로 바꿨다.

황희찬은 3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리버풀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E조 조별리그 2차전 리버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잘츠부르크 공격 선봉에 서 팀이 0-3으로 끌려가던 전반 39분 추격골을 터뜨렸다. 상대 왼 측면에서 에녹 음웨푸(21)가 찔러준 패스를 받아 재치 있는 접기로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데이크(28)를 가뿐히 제쳤다. 수비 벽을 허물자 슈팅 각이 나왔다.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다. 세계 최고 중앙 수비수로 평가받는 판 데이크를 얼음으로 만든 개인기와 마무리였다. 지난달 18일 KRC 헹크와 조별리그 1차전(6-2 승, 1골 2도움)에 이어 다시 한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황희찬은 이후로도 끊임없이 상대를 흔들었다.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저돌적인 돌파에 리버풀 수비진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자신의 별명처럼 그라운드를 이리저리 휘저으며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과시했다. 황희찬의 진가는 후반 11분 한 차례 더 발휘됐다. 왼쪽에서 도미니크 소보슬라이(19)에게 패스를 받은 뒤 질주했다. 왼발로 크로스를 올려 중앙으로 침투하는 미나미노 다쿠미(24)에게 정확하게 연결했다. 미나미노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득점하면서 황희찬의 어시스트가 완성됐다. 리버풀에 1골 차까지 따라잡는 데 성공했다.

양 팀이 1골씩 더 주고받아 경기가 3-4 잘츠부르크의 패배로 막을 내렸지만 황희찬의 이날 활약은 박수받아 마땅했다. 극적인 반전의 시작점에 서며 팀의 선전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경기 뒤 유럽 현지 반응도 황희찬에 우호적이었다. 유럽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whoscored.com)’이 황희찬에게 잘츠부르크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8.2를 부여했다. 결승골 포함 멀티골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은 리버풀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27)가 8.8인 것을 고려하면 황희찬이 얼마나 높은 평가를 받았는지 알 수 있다. 유럽축구연맹 홈페이지에서도 황희찬을 주목했다. 진 팀 선수로는 이례적인 호평을 안겼다. “원정팀 기적을 만들 뻔했다”라며 “황희찬은 시즌 6호골로 이날 잘츠부르크에서 가장 빛났다”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황희찬은 리그, 컵대회, UCL까지 포함해 6골 10도움을 올렸다. 시즌이 중반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 16개 공격 포인트를 쌓았다. 지난 시즌 유럽 챔피언 리버풀 안방에서 보여준 놀라운 기량이 그가 오스트리아를 넘어 더 큰 무대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황희찬은 꿈 같은 쇼케이스를 마친 뒤 소셜미디어에 태극기를 들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늦은 시간에도 많이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경기가 열린 이날이 개천절인 걸 잊지 않는 애국심도 보였다. 그는 어느새 실력과 인품까지 갖춘 진정한 태극전사로 성장해가고 있다.

한편 ‘슛돌이’ 이강인(18ㆍ발렌시아 CF)도 UCL 본선 두 번째 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H조 조별리그 2차전 AFC 아약스와 홈 경기에 후반 12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 채 팀의 0-3 완패에 아쉬움을 삼켰다.


관련기사